준비과정에서부터 말이 많았던 리우 올림픽이지만 시간은 흘러 선수들은 연일 열띤 경쟁을 펼치고 있다.

특히 가장 우려스러웠던 문제는 화장실인데, 대회 개막 6일 전까지도 덮개가 없는 상태의 변기가 목격되기도 하였지만 개막일에 맞추어 어찌어찌 완성을 끝낸듯하다.



그런데 개막 후에는 화장실 벽에 붙어있는 문구가 선수들에게 충격을 안겨주었다.

문제의 벽보에는 '변기안에 휴지를 넣지 마세요'라고 적혀있는데, 선수촌 숙소의 변기물이 역류하는 현상이 발생하고 있기 때문이다.


번역을 너무 정직하게 한듯..



미국농구대표로 참가한 WNBA 시카고 스카이 소속의 엘레나 델레 도네(Elena Nicole DELLE DONNE)가 인스타그램에 공개한 사진을 보면 미국대표팀 숙소 여자화장실에도 같은 벽보가 붙어있는듯 하다. 


변기에 휴지를 넣지 말라는 평범한 그림


하지만 추가로 이어지는 아래의 금지사항에 특이한 픽토그램이 보인다.


뭔가 좀 이상한데 ? <출처: de11edonne>



변기에 토하지 말라는 표시. 

사실 올림픽은 매력적인 젊은 남녀들이 모인 만큼 만남도 많고 파티도 많다는 것이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종목들이 하나하나 끝나게 되면 술에 취해 흥청거리는 선수들도 많아진다.

리우 선수촌 담당자들이 정원에 토하는 것보다는 변기가 낫다는걸 깨닫는 것은 얼마 걸리지 않을 것이다.



변기에 올라가서 볼일 보지 말라는 표시.

사실 이 자세는 변비로 고생하는 사람들 사이에 특효법으로 알려진 자세이다.  

예민해진 장으로 고생할 선수들에게 이것까지 금지하는 것은 가혹한 처사로 보인다.



이런 자세를 금지하는 건 의미가 없다. 사실 이 정도 자세를 취하면서 볼일을 보는 사람이 경고문을 신경 쓸 리가 없기 때문이다.



엘레나 델레 도네가 주목한 문제의 픽토그램.

그녀는 유머러스하게 '오늘은 화장실에서 낚시를 할 수 없는 걸까'라며 짜증과 아쉬움을 의미하는 이모티콘을 붙여놓았다.

하지만 50명만 모여도 특이한 사람이 하나쯤 등장하기 마련. 리우 올림픽에 참가한 국가는 무려 206개국에 참가 인원만 11,000명 이상이다. 낚시까지는 아니겠지만 그중에는 어쩌면 물이 고인 양변기를 태어나서 처음 본 사람이 있을지도 모른다. 



우리 일상에는 보편화된 수세식 화장실 문화지만, 다양한 문화가 한 곳에 모인 만큼 기본적인 화장실 사용법에도 차이가 있을 수 있다는 것. 이것이 바로 전세계가 한 도시에 모이는 올림픽의 풍경이다.


프랑스 칸 영화제의 황금종려상(Palme d'Or)은 경쟁 부문 가운데 최고 작품의 감독에게 주어지는 상으로, 이전에는 그랑프리라는 명칭으로 수여되다가 1955년부터 제정되었다. 

하지만 1964년부터 저작권 문제로 원래의 그랑프리라는 이름으로 수상되다가 1974년부터 다시 황금종려상이라는 이름을 찾게 되었다.


최고상에 걸맞는 트로피를 만들기 위해 칸 영화제 조직 위원회는 전문 보석상과 최고의 디자이너들을 초빙했다.


1979년 황금종려상 트로피


1975년, 최고급 적색 모로코 가죽상자에 백색 스웨이드 안감으로 보호된 손바닥 모양의 장식이 달린 트로피가 수여되기 시작했다.



1984년부터는 둥근 나무색상의 피라미드 타입의 받침대가 사용되다가 1992년부터 디자이너 Thierry de Bourqueney가 고안한 완전한 피라미드 형태로 커팅된 크리스탈 트로피가 수여되었다.



1997년에는 24캐럿 황금종려가지가 청색 모로코가죽위에 놓인 상패 형태로 수여되었다.



1998년부터는 스위스의 보석 및 시계 브랜드인 쇼파드(Chopard) 社가 디자인과 제작에 참여한 에메랄드 형태의 트로피가 수여되고 있다.



쇼파드의 공동 대표이자 아트디렉터인 캐롤라인 슈펠레(Caroline Scheufele)가 트로피를 디자인하는 모습이다.



황금종려상은 큰 잎줄기에 작은 이파리들이 달린 형태이다. 이를 왁스로 제작한다.



잎줄기가 그려진 왁스를 정교하게 절단하고 있다.



스케치와 정확하게 일치하는지 대어 보고 있다.



나머지 이파리들은 정교하게 땜질로 붙여줘야 한다.



하나하나 붙이고 있는 모습



완성된 왁스 트로피



틀을 설치하고 석고를 부어 넣게 된다.



석고가 부어지면 금형틀이 완성된다.



합금의 성분은 18K 금으로 75%의 순금과 25%의 은으로 이루어져 있다.



혹시나 모를 사고에 대비해 똑같은 모양을 만들 수 있는 고무틀을 제작한다.



실제로 2001년, 어둠 속의 댄서(Dancer in the Dark)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한 라스 폰 트리에 (Lars Von Trier) 감독은 행복에 겨운 나머지 트로피를 떨어뜨리는 아찔한 장면을 연출하기도 했다.



완성된 트로피의 표면에서 불순물을 제거하고 있다.



잎줄기의 단면은 하트 형태이다. 이는 트로피 디자이너 캐롤라인 슈펠레의 영화제에 대한 마음을 나타내고 있다.



깨끗해진 황금가지의 표면



표면을 연마하기 위해 불로 가열하는 모습



거친 면과 튀어나온 부분을 연마하고 있다.



공정의 마지막 단계는 커팅 된 크리스탈 받침대에 고정하는 것이다. 이를 위해 고정핀을 꽂고 있다.



사용된 받침대는 광산에서 생산된 순수한 크리스탈로 독일이나 스위스의 산지에서 채굴된 것이다.

이 모든 제작 과정에는 40여 시간 이상이 소요되며 7인 이상의 장인이 참여한다. 특히 2014년 제67회 칸 영화제 시상식부터는 비정부 환경단체의 인증을 받은 콜롬비아 나리뇨 지역의 광산에서 채굴된 공정 채굴(Fairmined) 인증을 받은 황금이 재료로 사용되어 영화제의 정신을 더욱 드높이고 있다.


중국 남서부에 이어 북부 지역에도 2016년 7월 18일부터 21일 사이 폭우가 쏟아지면서 한화 1조 원이 넘는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특히 수도 베이징에는 19일 하루 동안만 33억 톤의 물 폭탄이 쏟아지면서 도시를 완전히 마비시켰다.



현재까지 중국 전역에서 총 660만 명에 달하는 이재민이 발생하였으며 사망자도 116명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진다. 200편이 넘는 항공편이 취소되는가 하면 만리장성도 훼손이 되었다는 소식이다.


















중국 언론에 따르면 이번 비는 18년 만의 폭우로 전해지고 있으며, 비구름이 동북부로 이동함에 따라 추가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지난 며칠, 해외 온라인을 떠들썩하게 만든 여자배구선수가 있다.

그 주인공은 바로 도미니카공화국 국가대표 배구선수 위니퍼 페르난데스(Winifer Fernández).


위니퍼 페르난데스(Winifer Fernández)


그간 유명세를 치렀던 카자흐스탄의 사비나 알틴베코바(Sabina Altynbekova , 182cm), 러시아의 알리사 마뇨노크(Alisa Manyonok , 180cm)와는 달리 리베로라는 포지션의 특성상 키는 비교적 단신(169cm)이다. 


사비나 알틴베코바(좌), 알리사 마뇨노크(우)


그런 이유로 앞서 화제가 되었던 두 선수처럼 극단적인 비율과 늘씬한 매력은 없지만, 라틴 여성 특유의 육감적인 몸매와 깜찍한 외모 덕에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본명: 위니퍼 마리아 페르난데스 페레즈(Winifer María Fernández Pérez)

국적: 도미니카 공화국

생년월일: 1995년 1월 6일

신장: 169cm

체중: 62kg



아름다운 머릿결


동료들과 기뻐하는 모습


집중력 넘치는 경기장면


가장 화제가 된 장면이다.


실수후 실망하는 위니퍼.


트레이너를 부러워하는 남자들이 생겨났다.


사복을 입어도 감출 수 없는 매력


시원스런 이목구비의 전형적인 라틴미녀다.


화제의 유튜브 영상


특히 위니퍼 페르난데스의 경기 하이라이트(사실 배구 경기 하이라이트라고 하기엔.. )를 담은 위의 유튜브 영상은 불과 2주 만에 3백만 이상의 조회 수를 기록하는 기염을 토하고 있을 정도이다.

하지만 도미니카공화국 여자 국가대표 배구팀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 참가하지 못한다. TV 속에서 위니퍼 페르난데스의 모습을 보지 못하는 것은 아쉽지만  40년 만에 메달을 노리는 대한민국팀을 오롯이 응원할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불행 중 다행이라 할 수 있겠다.


러시아 서부 볼가강 하류에 위치한 볼고그라드(Volgograd)는 30도를 웃도는 폭염이 진행 중이다.

특히 녹아버린 아스팔트에 시민들의 슬리퍼가 쩍쩍 달라붙는 모습은 압권이다. 슬리퍼 바닥이 아스팔트에 붙어버려 끈이 떨어져 버리는가 하면, 그 모습을 보고 뒤꿈치로 걷는 사람도 있다. 또 운동화를 신은 사람이 슬리퍼를 신은 친구를 업고 건너게 해주기도 한다.

급기야는 바닥에 붙어버린 슬리퍼를 버리고 가는 사람도 있다. 


슬리퍼 신고가다 바닥에 붙어버림


친구를 업고가는 우정


슬리퍼가 못가게 잡는 모습


뒤꿈치로 걷고 있다.


누군가 버리고 간 슬리퍼


사실 저런 상황과 더불어 차도로 보이는 곳이라 경찰이든 누구든 막을 법도 한데 더위에 지쳐버린 것인지, 러시아인들의 원래 성향이 저런 것인지 누구도 나서는 사람이 없다.




최근 발생한 터키 쿠데타가 불과 6시간 만에 진압되면서 약 3,000명의 군인이 내란죄로 체포되었다. 그중에는 퇴역한 아킨 이즈튀르크(Akın Öztürk) 전 공군 사령관을 비롯해 헌병 사령관 및 여러 장군들이 포함되었다.



특히 이즈튀르크  공군 사령관은 소령 시절이던 1991년, 터키 공군 조종사 최초로 공중급유 자격을 한 터키 공군의 자랑이라는 점에서 더욱 안타까운 모습이다.


공군 대장 시절의 늘름한 모습


2014년, F-16D를 타고 공중급유를 하는 모습


선탑한 아킨 이즈튀르크 사령관(1952년 생)


체포되고 있는 모습


폭행을 당했는지 온통 멍 자국과 상처 자국으로 얼룩져 있다.


자신의 운명을 예감하는 눈빛이다.


터키 당국은 미디어를 통해 이들의 모습을 공개하였으며, 반란군들의 사형을 고려하고 있다.




중국 쓰촨성 청두(成都) 시에 위치한 이스트스타항공 승무원 대학교에서 실시하는 교육현장이 화제가 되고 있다.

이러한 교육은 비행기 탑승 중에 발생할 수 있는 각종 돌발 상황에 대처하는 자양분이 된다는 게 관계자들의 확고한 신념이다.



예비 승무원들은 군복을 입고 흙탕물 속에서 통나무를 들어 올리고 발 차기, 각종 격투기를 배우는 등 군대의 유격훈련과 별반 다를바 없는 교육을 받고 있는 모습이다.









사실 이들은 승무원들 중에서도 안전 관리를 담당하는 부서의 지망생들이다. 최근 중국에서도 기내에서 난동을 부리는 승객들이 늘어나고 있는데. 바로 이런 난동꾼들을 제압하는 기내 보안관을 양성하는 것이다.


이들은 평소에는 보통의 승무원들과 다를 바 없이 서비스를 하다가 난동족이 등장하면 히어로처럼 등장해 연마한 기술로 순식간에 제압하는 것이 그 역할이다.



일본의 프리랜서 사진작가 스즈키 히데노부(hidenobu suzuki)는 장마철을 맞은 일본의 풍경들을 온라인에 공개했다. 

수증기를 머금은 목가적인 풍경들은 일본 기후현 세키시의 한 신사 근처에 있는 모네의 연못(岐阜県関市 モネの池)과 일본 각지의 장마철 풍경들이다.












작가에 따르면, 사진에는 어떠한 수정도 가하지 않은 것이며, 누구든지 스마트폰만 가지고 와도 똑같은 사진을 담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겸손해하고 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