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프리랜서 사진작가 스즈키 히데노부(hidenobu suzuki)는 장마철을 맞은 일본의 풍경들을 온라인에 공개했다. 

수증기를 머금은 목가적인 풍경들은 일본 기후현 세키시의 한 신사 근처에 있는 모네의 연못(岐阜県関市 モネの池)과 일본 각지의 장마철 풍경들이다.












작가에 따르면, 사진에는 어떠한 수정도 가하지 않은 것이며, 누구든지 스마트폰만 가지고 와도 똑같은 사진을 담아낼 수 있을 것이라고 겸손해하고 있다.



대학때문에 도쿄로 이사오게 된 주인공


스타일 좋은 여성이 지나가자 환호


귀여운 여고생


여자들이 다 예뻐!


미인들이 많은 동네가 마음에 든 주인공


다음날 수업에 들어갔더니 엄청난 미인이..


인사했더니 웃으며 받아주기까지


그런데 목소리가 남자목소리


다른 여자도 마찬가지


죄다 썩은 목소리들을 가짐


심지어 여교수까지


까페에 갔더니 여고생들과 알바까지 목소리 괴물


합창단들의 목소리까지 다 썪음


방황하는 주인공


걱정해주는 여자들 목소리도 괴물


우연히 부딪친 못난이 여성만 목소리가 정상


결국 그 여자랑 만리장성을 쌓음


어디가 마음에 들었냐고 묻는 여친에게 목소리라고 대답


"난 경기장에 안가니까" 라는 여친


뭔 소리여?




알고보니 이 동네 여자들 죄다 축구 서포터


아지노모토 경기장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은 J리그의 FC 도쿄와 도쿄 베르디의 홈구장으로 사용되며, 이것은 아지노모토사와의 명명권 계약에 따른 것이다. 원래 명칭은 도쿄 스타디움이다.





한국에서 들고 다니면 최신형 전자발찌도 덤으로 받을 수 있을듯



손목시계형 IT기기는 현재의 시점에서 본다면 그리 놀라운 기술이 아니다.
하지만 시간을 돌려놓고 생각해보면 손목시계형 소형카메라에 솔깃하던게 불과 10여년정도 전이 아니었나 싶다.


그런데 134년 역사의 시계 전문 브랜드 세이코(SEIKO)社는 그보다 오래전에 세계 최초의 손목시계 TV를 내놓은 바 있다.
거기에 더해 시판연도가 '1982년'이라는 점을 보면 더욱 놀랍지 않을수가 없다.


바로 위의 상품이 텔레비젼 방송과 라디오 수신이 가능한 세이코의 TV-워치 DXA001
스테인레스 바디에 40 x 49 x 10 mm의 크기, 80g의 무게로 보통의 손목시계와 별다른 차이없이 휴대할 수 있었으며 1.2인치의 액정화면을 갖추고 있었다.

광고용 이미지의 화상은 꽤나 볼만해 보인다.


최첨단 IT제품답게 시계의 가격은 108,000엔으로 책정되었다. 하지만 시계를 통해 TV를 보기 위해서는 별도의 수신기를 연결해야 했고 전용 이어폰을 꽂아야 소리청취가 가능했다. 


하지만 실제 화상은 극악



수신기의 무게는 시계무게의 2배가 넘는 190g이었고 두개의 AA배터리 무게는 별도였다. 여기에 스피커나 헤드폰을 연결하게 되면 그냥 소형 TV를 들고 다니는게 어쩌면 더 나았을지도 모를 배보다 배꼽이 더 큰 전형적인 예시였다.



완충된 배터리로는 5시간의 TV시청이 가능했고 FM라디오 뿐만 아니라 83개의 TV채널을 수신할 수 있었다. 하지만 32만 화소의 흑백화면은 구매자는 돈자랑, 제조사입장에서는 기술과시용 상품이라고 밖에 보이지 않는다.


미국판 패키지


같은 해 세이코는 손목시계형 TV의 미국버전인 TV-Watch T001-5019 DXA002을 495달러에 미국시장에 내놓았다.


광고만 보면 현재의 웨어러블 기기에 꿇리지 않는다.


1982년의 얼리어댑터



아무리 일본을 싫어하는 사람이라 해도 일본인들의 시민의식만큼은 인정하고 들어간다.

특히 그중 '줄 서기' 일본을 나타내는 상징이라 해도 과언이 아닌데, 도쿄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코믹마켓(コミックマーケット)에서 그 위엄이 공개되어 화제다.

도쿄 국제 전시장에서 열리는 코믹 마켓은 여름 코믹(夏コミ, 나츠코미)과 겨울 코믹(冬コミ, 후유코미)의 일 년에 두 번에 걸쳐 개최되는데 무려 20만명 이상이 참가하는 축제다.



동영상은 5초 간격으로 촬영한 사진을 컴파일하여 영상으로 만든 것으로 40초 경부터 질서 정연함이 드러난다. 그 모습은 마치 몇일을 연습한 매스게임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 정도다.



카레는 일본에서 가장 인기있는 요리 중 하나이다. 

반은 카레, 반은 하얀 쌀밥의 카레요리는 우리에게도 익숙한데, 일본의 댐 근처 관광명소의 식당에는 댐의 모양을 본 뜬 까레가 나오는 모양이다.



메뉴판에 등장한 모습은 찰진 쌀밥을 댐으로 만들고 카레국물을 호수로, 그리고 숟가락은 작은 삽모양으로 만들어 마치 밥먹는 것을 댐공사를 하는 것처럼 보여지게 만든다.








위와 같이 여러지역의 댐을 본뜬 다양한 카레들이 소개되고 있는데 그중에서도 가장 정교한 댐 카레는 다음과 같다.



얼핏 보기에도 중앙의 댐을 구조물 하나하나 정교하게 요리로 재현해 놓았음을 알 수 있다.



관광객들은 이렇게 댐의 수문을 여는 것처럼 구멍을 내는 등 요리와 여행을 함께 즐기며 사진을 찍고 추억을 만들 수 있는 것이다.

이처럼 댐 주변이라는 별것 아닌 관광지를 '별 것'으로 만들어 버리는 일본인의 상술은 놀랍다.



문화체육부 자료에 따르면, 유럽의 경우 인구 대비 자전거 보급률이 80∼90%에 달한다. 그 중에서 네덜란드가 98%, 독일이 87%로 선진국에서 더욱 자전거를 활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자전거가 활성화 된 국가들은 우리보다 선진국가임에도 불구하고 정장을 갖추고 아무렇지 않게 자전거를 타고 직장으로 출근을 한다. 
 
국내의 경우 자전거 보급률은 17%, 교통분담률은 1.2%, 자전거도로는 약 9,200km이다. 이 중 겸용도로를 제외한 자전거 전용도로는 약 1,000km에 불과하다. 
가까운 일본의 자전거 전용도로는 무려 8만 km에 이르고, 자전거 보급률도 70%에 이른다. 또한 자전거의 교통분담률은 14%이다.
뿐만 아니라, 일본 도쿄에서 가장 붐비는 신주쿠에서도 자전거를 타고 이동을 하는 주부들을 심심치 않게 목격을 할 수 있다. 



















































시오후네간온지(염선관음사): 도쿄도 오우메시 시오부네에 있는 1300년 된 유서깊은 절이다. 4월과 5월사이에는 2만 그루에 달하는 철쭉(つつじ)이 만개하는데 이 기간동안 열리는 철쭉 축제에 수천명의 관광객이 몰린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