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를 안고 헝가리 국경을 넘는 코소보인


2008년, 세르비아로부터 독립을 선언한 발칸반도의 코소보(미승인국가).

하지만 극심한 경제침체와 부정부패라는 현실과 마주하자 근처의 EU국가로 탈출하는 국민들이 급증하고 있다. 


코소보는 인구 182만(2013년)명이지만 25세 이하 청년층이 절반에 달하는데 15~24세의 실업률이 무려 50%를 넘는다. 이중 빈곤라인 아래의 가난에 허덕이는 국민들이 40%에 달해 탈출은 점점 늘어나는 추세이다. 


국경을 넘는 국민들은 주로 헝가리로 입국하는 루트를 이용하는데 2013년 한해동안 6,000명의 난민들이 발생했고, 2015년에는 새해들어 불과 6주동안 무려 23,000명이 탈출 러쉬에 동참했다. 특히 헝가리는 근처의 EU국가로 자유롭게 밀입국이 가능한 천혜의 망명루트라서 코소보인 뿐만 아니라 시리아, 아프가니스탄, 이라크등 국내사정이 불안한 다른 국가들의 국민들도 꽤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불법입국에 성공한 이들은 일단 난민신청이 받아들여지면 독일이나 오스트리아가 최종 목적지이다. 

최근 헝가리 경찰은 코소보 불법체류자들을 적극적으로 단속중이며 수천명에 달하는 이들을 강제송환하기로 결정했다.


강을 건넌 코소보 난민


국경근처 수보티차(Subotica)에서 잠복중이던 경찰이 밀입국 시도자들을 체포하는 모습


세르비아 경찰들이 밀입국 시도자들을 체포중이다


운나쁜 코소보인들이 검거되는 모습


밀입국을 시도하던 가족들이 차량내에 억류되었다


세르비아-헝가리 국경에 설치된 CCTV


헝가리 국경근처에서 불법이민자들이 버리고 간 옷


강을 건넌 불법이민자들이 불을 쬐고 있다


수보티차(Subotica)의 버려진 벽돌공장에서 휴식을 취하는 밀입국자들


버려진 아이의 신발


탈출에 동참한 아프가니스탄인들이 헝가리 국경을 넘고 있다


국경을 넘은 젊은 엄마와 아이들


국경을 넘은 불법이민자들이 헝가리 도로를 걷고 있다


국경을 넘은 코소보 꼬마가 울음을 터뜨리고 있다


세르비아 경찰에 체포된 불법이민자 그룹


대기중인 체포자들


경찰 차량에 실리는 코소보인들


세르비아 경찰에 의해 체포된 이민자들


엄마와 아이가 경찰서에서 껴안고 있다


세르비아 경찰이 코소보인의 몸수색을 하고 있다


구금된 코소보인들이 경찰서에서 대기중인 모습


첼랴빈스크 위치


2015년 2월 3일, 러시아 사라토프에 오렌지색 눈이 내려 화제(관련글: 러시아 사라토프에 내린 오렌지 눈)가 되었는데, 열흘 후인 2월 13일(현지시간)에는 러시아 첼랴빈스크에 푸른색의 눈이 내렸다. 하지만 지난 번의 오렌지색 눈은 모래가 섞인 것으로 인체에는 무해했지만 이번에는 사정이 다르다. 


환경운동가들에 따르면 지역내의 화학공장 중 하나가 특정한 화학약품을 흐린 날씨를 틈타 몰래 분출했고, 이것이 대기중으로 올라가 눈과 함께 내린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의심을 받고 있는 업체는 부활절 달걀에 바르는 페인트를 생산하는 공장으로 알려졌으며 현재 경찰이 오염물질 분출여부를 조사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1933년에 건설된 도네츠크 공항은 처음에는 스타로벨스크를 오가는 국내선 운행으로 시작하였다. 이후 점점 노선이 확대되어 도네츠크 국제공항이 되기에 이른다.


2012년, 우크라이나가 폴란드와 함께 유로 2012 축구대회를 개최하며 도네츠크 국제공항은 8,750만 달러를 들여 리모델링을 거쳤다. 하지만 2014년 5월 26일, 정부군과 친러성향의 반군사이에 1차 도네츠크 국제공항 전투가 벌어지며 웅장하던 공항은 심각한 손상을 입었다. 공식적인 전투는 이틀만에 끝났지만 이후 산발적인 전투가 이어지며 공항은 계속해서 파괴되었다.


그리고 4개월 후인 2014년 9월 28일 2차 도네츠크 국제공항 전투가 일어나 현재까지 계속되며 공항은 완전히 쑥대밭이 되었다. 이제는 복구보다는 완전히 철거하고 새로 짓는것이 더 나을 정도로 보인다.































2015년 5월, 폴란드 대통령 선거가 다가오는 가운데 폴란드 민주좌파연합(SLD, Sojusz Lewicy Demokratycznej, Democratic Left Alliance)의 대통령 후보가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먼 동유럽 군소정당의 대통령 후보에 세계가 관심을 갖는 이유는 아니나다를까 '미모' 때문.

미국의 성인잡지 플레이보이에서도 주목할 정도로 미모를 인정받은 '막달레나 오고렉(Magdalena Ogórek)'이 바로 그 주인공으로 올해 겨우 36세(1979년생)에 불과하다.



척봐도 정치인이라기보다는 연예인이나 아나운서로 보이는 오고렉은 실제로 TV프로그램의 진행자와 여배우로 활동한 경력이 있다. 하지만 역사학을 전공한 박사학위 소지자로 비록 실패했지만 2011년에는 총선에 출마한 전력도 있으며, 2012년부터 3년간 폴란드 중앙은행에서 자문관으로 일한 경력도 있다.


 미인대회에 참가했던 모습(오른쪽)


배우로 활동했던 모습


일천한 정치경력탓에 얼굴마담이라는 비판도 상당수 존재한다. 맞는 말이다. 오고렉은 선출된 후보가 아니라 지명된 후보로 군소정당으로 밀려난 SLD가 미모의 여성을 내세워 젊은 층의 표를 획득하겠다는 속셈인 것이다.


미모의 오고렉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될 가능성은 지극히 낮다. 현재 지지율 10%이하를 기록 중으로 현직 대통령 브로니스와프 코모로프스키의 지지율 60%에 비교도 되지 않는다.

하지만 막달레나 오고렉의 선전을 통해 이후 10월의 총선에서 SLD가 당의 존재감을 어필하고자 하는 목적을 달성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헝가리 의회건물에서 약 300미터 떨어진 다뉴브 강변 산책로 제방에는 60쌍의 낡은 신발들이 널부러져 있다. 신발들은 남자, 여자, 어린이등 다양한 연령대의 것들로 강쪽을 바라보고 있다.

가까이가서 보면 이 신발들은 진짜 신발이 아니라 철로 제작된 작품들로 '다뉴브 산책로의 신발(The Shoes on the Danube Promenade)'로 불리는 조형물이다.


신발들의 주인은 2차대전 시기인 1944~1945년 사이에 '화살 십자군(Arrow Cross)'당을 지지하는 헝가리 파시스트들에 의해 살해되어 강에 버려진 유태인들이다. 파시스트들은 유태인들의 신발을 벗게하고 사살한 뒤 강으로 시체를 집어던지는 학살을 자행했다.

이때의 희생을 기리고자 헝가리 영화감독 Can Togay와 조각가 Gyula Pauer는 2005년 다뉴브강 산책로에 이 작품을 기획했다.


※화살 십자군(Arrow Cross)당은 살러시 페렌츠(Ferenc Szálasi)가 이끌던 헝가리의 파시스트당으로 2차대전기간동안 15,000명을 학살하고(대부분 유태인) 80,000여명을 오스트리아의 강제수용소로 보냈다. 살러시 페렌츠는 전쟁이 끝난 후 재판정에 섰고 사형을 선고받았다. 








우메아(Umeå) 위치


스웨덴에서 일반적으로 사용되는 '예(YES)'는 'Ja'로 표기된다.

하지만 스웨덴 북부의 우메아(Umeå)에서는 독특한 방언이 통용되는 것 같다.



동영상을 보면 장난처럼 입을 모아 공기를 빨아들이며 "흡!" "혹은 "슙!" 이라고 하는데 이걸 발음하는 것도 대단하지만 알아듣는 것도 쉽지는 않을 듯하다.
인터뷰를 하는 리포터가 별 차이 없이 따라해도 몇번이나 교정을 해주는 것을 보면 정확한 발음이 존재한다는 것. 요정의 언어처럼 신비롭기까지 하다.



지난 1월 11일, 크로아티아 대통령 선거 결선투표에서 크로아티아민주동맹(HDZ)의 후보인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Kolinda Grabar Kitarovic)가 대통령으로 당선되었다.


'크로아티아 최초의 여성대통령'이라는 수식어만으로도 이미 화제에 오르기 충분하지만, 우아한 외모와 아름다운 몸매로 세계 언론의 관심을 모으고 있기도 하다.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는 2003년 유럽통합 담당장관, 2005∼2008년 외무장관, 주미 크로아티아 대사와 여성 최초의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공공외교 사무부총장을 역임한 바 있는 엘리트 출신으로 준비된 대통령이라고 할 수 있다.

















관련글: 인터넷을 강타한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의 가짜 사진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