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형색색의 페인트로 칠해진 무덤들이 모여 다채로운 풍경을 보여주는 과테말라의 묘지. 한국의 엄숙한 묘지풍경을 떠올려 보면 더욱 대비된다.


가족이 사망하면 유족들은 망자를 기리는 방법으로 그 사람이 가장 좋아하거나 혹은 가장 어울리는 색상으로 무덤을 칠한다.

과테말라 중서부의 치치카스테낭고(Chichicastenango)와 서부 고지에 있는 케트살테낭고 (Quetzaltenango)묘지들은 이런 무덤들이 가득 모여 관광명소가 되어 많은 사람들이 찾는다.


어쩌면 썰렁한 묘지보다는 망자들에게도 더 좋은 측면이 아닐까? 아무래도 사람이 많이 찾고 관광명소가 되면 관리를 해야할테니 말이다. 












+ Recent posts